basement workshop  +  ground architects

about          people          news          contact


haga escape, jeju (works at fig.architects / co-work with eggplant factory)



비일상적 머무름을 위한 두 가지 제안













비일상의 풍경과 공간


 제주에 지어진 이 집들은 보통의 생활을 위한 집이 아니다. 여러 사람들이 짧게 머무르며 점점 줄어드는 시간을 아쉬워할 수밖에 없는, 여행자의 집이다. 사람들이 특별히 제주를 찾는 이유는 일상적이지 않음 때문이다. 제주는 섬이며, 화산이다. 바다의 빛은 푸르고, 돌은 검다. 사람들은 다른 말로 이야기하고, 풀과 나무는 낮고 풍성하다. 이 모든 것들로 하여금 제주의 풍경은 보통의 일상과 다름을 느끼게 한다.
 이 집에 대한 상상의 단초는 비일상적 풍경과 공간이다. 여행자를 위한 집을 계획하는데 앞서 제주의 비일상적인 풍경과 그것을 담는 공간에 대해서 고민하였다. 제주에서의 풍경은 바라봄의 대상이며 동시에 경험의 대상이다. 한라산과 오름, 수평선은 우리가 제주에 있음을 알게 하며, 돌담과 마을, 귤밭과 온화한 공기는 걷고 만지고, 때로는 쉬게 한다. 이런 두 가지 층위의 경험이 제주만의 특별함을 만든다. 한편, 제주의 공간은 돌담에서 시작된다. 마을 입구에서 시작된 돌담은 올레를 이루어가며 때로는 대문이 되고, 지붕을 받치는 벽이 되기도 하며, 아늑한 중정을 만드는 경계가 되기도 한다. 이렇게 이어지는 돌담의 흐름은 다시 올레를 이루고 공간을 만들며 제주의 마을이 된다. 경계를 넘나들며 공간을 만들어내는 돌담의 흐름은 낮은 지붕과 회벽, 낯선 식물들과 어우러지며 다양한 풍경을 만들어내고, 올레로부터 바깥채, 마당, 안채, 안마당으로 이어지는 공간의 켜는 그 끝에서 깊은 아늑함, 옴팡짐을 느끼게 한다. 하가리에 지어진 이 여행자의 마을은 제주의 원경을 담고, 근경을 경험하게 하며, 제주의 공간과 마을이 만들어지는 방식을 닮도록 하였다.


풍경을 담는 방법


 제주의 서쪽, 하가리에 위치한 대지는 한편으론 주변 밭 너머로 한라산과 낮은 오름이 보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작은 마을 너머 애월 바다의 수평선이 보인다. 대지가 갖는 이 변치 않을 원경과 다르게, 근경은 조금씩 변하고 있고 이 변화는 우리가 기대하는 제주의 풍경에서 거리가 먼 것일 가능성이 많았다. 따라서 우선 1,600평이 넘는 큰 대지를 세 덩어리로 나누어, 새로 계획할 마을과 그 너머의 풍경 사이에 여지를 마련하였다. 집들이 앉혀질 가운데의 대지는 우리가 확보한 제주의 근경과 그 뒤로의 풍경에 적극적으로 관계하도록 계획의 방향을 잡았다.
 마을 옆의 두 밭은 각각 경험을 위한 귤 밭과 관조를 위한 계절 작물의 밭으로 성격 지었다. 이 집에 머무는 이들은 귤 밭을 통해 제주 농가의 삶을 체험하고,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너른 밭을 감상하며 제주의 근경을 경험한다. 이러한 두 밭과 마을이 만나는 경계는 필연적으로 각각 다른 제스쳐를 취해야 했다. 귤 밭과 만나는 경계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직접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큰 홀과 마당을 계획하였고, 다른 하나는 극적인 시각적 연계를 위해 긴 조망공간을 계획하였다. 이는 다시 이 경계에 놓이는 집의 유형과 관계하여, 전자는 켜켜의 외부공간을 통해 공간적 층위를 만들어내는 깊은 집과 후자는 수평선과 지평선의 압도적인 뷰를 마주하기 위한 전망대인 긴 집으로 이어진다. 전자는 경험적이고 아기자기한 풍경에 대한 대응이라면 후자는 시각적이고 압도적인 풍경에 대한 대응이다.  
 

마을과 공간을 만드는 방법


 우리는 제주의 공간을 형성하는 논리로 돌담에 의한 연속적 공간구성에 대해 집중하였고, 이를 통해 제주의 마을과 집이 갖는 공간적 특징과 관계를 하가리의 대지로 옮겨오려 하였다. 대지 전체를 아우르며 돌담은 콘크리트와 함께 공간과 경계를 형성하는 역할을 한다. 콘크리트가 공간을 구축하고 경계를 명확히 하는 역할을 한다면, 돌담은 다시 그 경계를 느슨하게 조정하고 다양한 공간의 켜를 만들어낸다. 돌담과 콘크리트의 조합은 집을 경험하는 과정에서 풍성한 풍경을 만들어내며 공간의 깊이를 형성한다.
 깊은 집에서 돌담은 진입 동선을 따라 다양한 외부공간을 형성한다. 마을 길에서 이어지는 골목을 거쳐 작고 깊은 모래 마당을 만나고, 다시 좁은 골목을 지나 바깥마당으로 진입한다. 바깥채와 바깥마당은 외부의 풍경을 받아들여 개방적 공간감을 갖도록 계획하였다. 안채에 들어가기 위해선 다시 작은 정원을 거쳐야 하며, 이 작은 정원은 깊은 처마와 높은 담을 통해 외부의 풍경과 내밀한 공간 사이에 심리적 완충 역할을 하도록 두었다. 안채를 거쳐야만 갈 수 있는 중정은 외부임에도 가장 내밀한 공간감을 가지며, 돌담과 콘크리트가 만들어내는 여러 켜의 풍경 너머 제주의 원경을 담는다.
 긴 집에서의 돌담은 마을의 끝을 형성한다. 돌담을 지나 펼쳐지는 풍경은 마을의 작고 아늑한 공간감에서 광활하게 펼쳐지는 바다와 들의 수평선과 지평선으로 극적 반전을 이룬다. 실내에서 다시 드러나는 돌담과 콘크리트, 투명한 유리로만 구획된 기다란 공간은 외부의 공간감을 실내로 끌어들여 마을의 끝에서 제주의 풍경과 오롯이 대면할 수 있도록 하였다.
 


비일상적 머무름을 위한 두 가지 제안

 
 처음, 이 프로젝트는 제주의 비일상적 풍경과 공간을 어떻게 담을지에 대한 같은 물음으로 시작되었지만, 그에 대한 대답은 깊은 집과 긴 집이라는 대비되는 두 가지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여행자라는 무명 다수의 건축주와 제주도의 다양한 풍경은 운이 좋게도 넓은 대지와 열린 설계조건과 만나 다양한 공간을 펼쳐놓을 수 있게 하였다. 깊은 집의 켜켜의 공간으로 숨어들어 풍경과 만나는 방법과 긴 집의 넓고 적막한 공간에 떨어져 나와 풍경을 마주하는 방법은 이 집을 방문할 이름 모를 여러 여행자를 위함이기도 하지만, 각각의 여행자에게 제주의 풍경을 느끼게 하는 여러 제안이기도 하다.




a relative bigness (works at fig.architects / co-work with eggplant factory)



상대적 거대함




















크다는 것의 의미


 ‘크다’의 개념은 반드시 비교의 대상을 필요로 한다. 우리가 어떠한 것이 ‘크다’라고 느낄 때에는 기대하는 크기의 비교 대상이 존재한다. 도시에서 건축물에 대하여 크다고 이야기할 때 비교의 메커니즘은 복잡하다. 옆 건물의 크기, 건물이 들어선 길의 폭, 건물의 기능, 심지어는 자신이 지내는 공간 등에 의해 우리는 매우 복합적인 잣대로 크기에 대해 판단한다. 결국 ‘크다’란 시각적, 혹은 경험적 비례의 문제이며 큰 건물을 만들기 위해서는 평가의 대상으로써 A뿐만 아닌 비교의 대상인 B에 대한 정의도 매우 중요하다.
50평이 채 안되는 작은 대지는 4미터의 골목을 사이에 두고 저층 주거지역에 맞닿아 있지만 제도적으로는 도심의 스카이라인을 형성하는 도산대로 최고 높이 지정구역에 속해있었다.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거대함과 왜소함의 상반된 가능성을 갖는 대지는 공간을 계획하는데 앞서 특별한 전략을 필요로 했다.
 
 

‘큼’의 방법론


도시에서 7층짜리 건물은 거대하다고 할 수 없지만 20미터 높이의 바위는 분명 거대하다. 비교의 대상이 건물이 아닌 재료의 차원으로 환원되는 순간, 크기에 대한 판단은 달라진다. 우리는 이 집을 120평짜리 작은 건물이 아닌 1,500㎥짜리 바윗덩어리로 보이게 하기 위해 건물의 흔적을 지우고 물성이 최대한 강조되도록 계획의 방향을 잡았다.
우선 건축물의 법정 최대 볼륨을 형태적으로 단순화하여 7개의 묵직한 덩어리를 계획하였다. 이중 2개의 덩어리는 투명한 덩어리로 계획하여 채광과 환기를 담당하게 하였고, 이를 통해 나머지 덩어리들이 기능적 오프닝에서 자유롭도록 하였다. 커튼월로 구성된 투명한 덩어리에는 다시 각종 구축의 디테일을 감추기 위해 깊은 루버를 두었다. 인조 석재 패널로 만들어진 5개의 바윗덩어리는 그 패널 모듈 안에 건축물이 갖는 기능적 흔적들을 모두 감추었다. 출입문과 전망창들은 마감된 재료와 덧문에 의해 드러나지 않는다.
건물 전체를 지배하는 400*2,000의 모듈은 건물 외피 요소의 최소공배수가 됨과 동시에 전체 빌딩과 비슷한 비례를 갖도록 계획하였다. 약 1,500번 이상 반복되는 이 모듈은 반복적 구성을 통해 분절이 아닌 오히려 하나의 덩어리임을 강조한다. 수많은 작은 모듈은 개별적인 존재감을 갖기보다는 전체를 구성하는 텍스쳐로써 존재한다.
대지와 만나며 7개의 덩어리들은 주차를 확보하기 위해 필로티가 되어야만 했다. 우리는 기둥 대신 콘크리트 덩어리로 들어올려진 덩어리들을 지탱하게 하였다. 바닥에서 융기된 듯한 이 콘크리트 덩어리는 땅속에 또 다른 덩어리들이 숨어있음을 암시하여 관찰자로 하여금 거대함을 연상할 수 있도록 의도하였다.
 


최대한의 공간


도시 공간에 놓인 집의 비례적 크기와 별개로 실제 내부 공간의 크기는 절대적인 수치에 좌우되었다. 특히나, 작은 땅의 높은 집에서 수직 동선이 차지하는 면적은 비대하였고, 요철이 많은 집의 두꺼운 외벽은 내부 공간을 압박했다. 각종 규제에 의해 위로 올라갈수록 좁아지는 공간은 최상층에 가서는 너무 작은 공간을 남겨주었다. 내부의 공간을 구성하는데 앞서 기술, 제도적으로 낭비 없이 최대치의 공간을 갖는 빌딩시스템에 대하여 고민할 필요가 있었다.
우선 우리는 이 집이 가질 수 있는 최소 크기의 수직 동선에 대하여 고민하였다. 작은 계단을 만들기 위해서 3미터 이내의 층고를 갖도록 계획하였고, 2층의 계단을 별도로 분리하여 직통계단이 연결되는 거실면적이 200㎡ 이내가 되도록 하였다. 낮은 층고는 계단 참의 최소 크기에 대한 규정에서, 분담된 거실면적은 계단의 최소 폭에 대한 규정에서 자유롭게 해주었고, 여기에 4인승 초소형 엘리베이터와 최소의 수직 설비공간이 더해져 5.5m x 2.1m 크기의 코어를 계획할 수 있었다. 약 3.5평의 이 코어는 결과적으로 보통의 7층 건물에서 계획되는 코어의 절반 정도 밖에 안 되었다.
다음으로는 외벽의 두께를 줄이기 위해 외장재로 10mm 두께의 인조 석재패널을 사용하고 내부를 골조 그대로 노출 콘크리트로 마감하였다. 동시에 외단열을 적용하여 법적인 면적 측정의 기준점이 벽체 전체가 아닌 구조체 중심이 되도록 하였다.  둘레를 따라 100mm 이상 넓어진 바닥면적은 한 층당 1~2평 정도 공간을 넓혀주었다.
이렇게 확보된 면적에 의해 최대 볼륨을 찾아내고 난 뒤, 밀도 높은 내부 공간을 덜어내어 개방적 공간감을 만들어냈다. 2개 층이 오픈된 1층의 진입공간은 건물 전체의 로비 역할하며 도시를 향해 개방적 제스쳐를 취하도록 하였다. 2층에서 각각 4, 5층까지 열린 두 개의 빈 공간은 건물 내부에서도 다시 건물의 크기를 느끼게 해주는 역할을 하며, 대형 조망창과 함께 좁은 실내에서도 너른 개방감을 느끼게 해준다. 상부층에서는 도심의 사선제한에 대응하는 방식으로 사선을 픽셀화 하는 방향을 선택하였다. 애매한 경사벽을 가진 공간을 만드는 대신 층별 작은 외부공간을 두어 내부 공간의 확장으로 사용될 수 있게 하였다. 

(사진: 노경)



approach coffee, yongsan




경험의 시나리오















factory dock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 평택공장 방문객라운지




















산업의 자연과 팩토리 도크 (nature of industry and factory dock)


 우리가 알지 못하는 깊고 험한 물속은 때때로 두려움의 대상이기에, 우리는 도크를 만들어 비로소 물을 접근 가능하고 이해 가능한 존재로 바꾼다. 강과 호수에 만들어진 작은 도크는 깊은 물을 안전하게 관찰할 수 있게 하고 간단한 물놀이의 베이스캠프가 되어준다. 우주공간에서 발송되는 신호를 선박 위에서 모아 망망대해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해양 안테나 공장을 방문하여, 차갑고 무심한 철골과 샌드위치 패널로 만들어진 공간 속에서 알 수 없는 물건들과 기계들의 움직임을 마주하였을 때, ‘공장’은 새로운 ‘자연’으로 인식되었고 ‘도크’의 필요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




이 공장의 방문객을 위한 라운지를 만들기 위해서는 공장을 견학하는 기대감과 정제되지 않은 산업 현장의 즐거움을 만나게 하는 특별한 방법에 대한 고민이 필요했다. 기존 공장의 1층 층고는 4m가 넘는 대형 안테나의 조립을 위해 6.3m로 계획되어 있었지만 부대시설의 천장고는 2.7m로 계획되어 있었다. 천장 속에 숨어있던 3.6m의 공간을 다시 드러내고, 1층과 2층 사이에 새로운 공간을 삽입하여 즐겁고 보호받는 공간적 경험 속에서 이 ‘새로운 자연’ 만날 수 있도록 계획하였다. 기존의 회의실과 창고를 합쳐 만들어진 홀은 다양한 공간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높고 넓게 계획이 되었고, 공장 한편의 전망대는 생산라인에 영향을 주지 않으며, 방문객들이 한눈에 안테나들이 조립되어 테스트되는 장면을 즐길 수 있도록 천장에 매달려 배치되었다. 두 공간 사이를 선형으로 연결하는 계단과 브리지의 공간은 작은 부재들로 치밀하게 조립되어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정밀함과 상응토록 했다.




 

 

볼트와 나사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안테나는 각 부품들이 하나하나 가공되어 조립의 공정을 거친다. 각각의 부품은 명확한 형태를 가지며 볼트에 의해 정해진 토크로 조립된다. 우리는 이 정교한 기계의 미학은 개별적 형태 논리를 갖는 부품의 가역적 집합에서 비롯되었다고 판단하였고 공간을 만드는 요소에 적용하려 했다.

새롭게 만들어진 중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작은 부재들로 결합된 형태이다. 지름 60mm 실린더는 머시닝 가공을 통해 정확한 각도로 타공, 탭 작업이 되어 스틸-바, 디딤판과 조립되며 정밀 단차가공을 통해 각 부재들과 유격 없이 가구식으로 결합, 강접합의 트러스를 구성한다. 이 트러스의 최대 부재의 크기는 360mm*∅16mm로 모든 부재가 공장에서 가공-제작되고 목업 테스트를 거쳐 현장에서 조립되었다. 또한 계단을 구성하는 이 작은 단위는 마감공정에서 건축도장마감이 아닌 자동화 설비를 통한 크롬도금이 가능하도록 했다.

 


핀접합과 강접합


하나하나 조립된 계단과 브릿지 구조물은 기존 공장의 철골 구조물과 핀 타입으로 접합한다. 브래킷과 볼팅을 통해 그네와 같이 접합된 이 방식은 구조적으로 최소한의 부재로 수직하중에 저항할 수 있도록 하여 기존의 구조물과 형태적 차별성을 갖는다. 외력에 대한 각 부재의 명확한 역할 구분은 힘에 대응하는 구조물의 계산된 형태로 존재하며, 낭비 없이 공간을 구성한다. 그 결과 지름 16mm의 스틸-바로 만들어진 계단과 지름 12mm 스테인리스-텐션 바로 매달린 브릿지 공간은 방문객의 공간에서 생산의 공간으로의 전이에 있어서 긴장감과 부유감을 통해 기대감과 즐거움을 유도한다.

기존의 구조물에 대한 간단한 접합 방식은 실제 구축의 과정에서도 간단한 조립의 방식으로 이어졌다.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계단과 브릿지 구조물, 기성품 케이블과 볼트들은 최종 마감 당일 현장으로 운송되어 반나절 만에 공간으로 만들어졌다. 기존의 구조물과 핀으로 결합하여 가볍게 존재하는 이 구조물들은 구축의 과정과 마찬가지로 해체의 과정에서도 용이함을 기대하게 한다.





테크놀로지, 빈티지, 지속가능

건축의 구축 방식이 아닌, 선반-밀링-cnc-머시닝-후가공 등의 금속 정밀가공 작업을 통한 공간 구축 방법은 우리나라의 정밀기계산업의 토대가 있기에 가능했다. 같은 공간에서 생산되는 안테나 또한 같은 산업적 토대에 기대어 있기에 두 결과물은 결과적 유사성을 갖는다. 이렇게 하나하나의 섬세한 부분들이 만들어내는 집합은 배경이 아닌 물건으로써 존재감을 갖으며 통제된 환경에서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만들어진 부분들은 완성되지 않은 그 자체만으로도 가치를 갖는다. 그리고 종속되지 않고 가볍게 연결되어 있는 부분과 전체의 관계는 건물의 수명과 별개로 물건의 존속을 유지하게 해준다. 잘 만들어진 모듈러 가구들이 수 십 년이 지난 현재까지 버려지지 않고 이어져오는 것을 보며, 먼 훗날 산업의 구조가 변화하여 공간의 수명이 다할지언정 누군가 이 구조물을 발견하고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새로운 공간으로 옮겨가 또 다른 역할을 수행토록 하는 기대와 상상을 해본다.




(사진: 노경)



cafe travertine, yongsan (co-work with leekyuhong ︎)




까페 트래버틴, 용산










 


집이 아닌 집

작은 상업공간을 구성할 때, 그 공간이 갖는 역사는 공간을 보다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만든다. 때때로 집의 작은 흔적들이 담아내는 고유의 이야기들은 작고 단순한 공간에 깊이와 다양성을 만들어 준다. 그러나 한때 철도청의 관사로 지어진 용산의 작은 집을 마주하였을 때, 그 집이 담고 있는 처절한 흔적을 보며 이것을 우리 도시의 의미 있는 흔적이라고 인정하기 어려웠다. 더 이상 가구식 구조라고 보기 어려운 조적의 내력벽들과 사라져버린 구들장과 마루, 심지어 전소되어 거푸집용 구조목과 합판으로 재축된 지붕과 그 아래 증축하다만 콘크리트 슬라브까지, 이 정체를 알 수 없는 집은 순간순간의 무책임한 편의와 욕심의 결과였다. 어느 하나 정성과 애정으로 지어진 것이 없는 공간에서 의미 있는 흔적을 찾아내는 것은 집착이라 판단되자, 비조차 제대로 막지 못하는 이 집은 오히려 새로운 공간적 가능성으로 인식되었다.


 
    



새로운 공간적 질서


최소한의 구조만 남기고 철거하여 집의 공간적 질서와 경계를 지우니, 집은 도시에 종속된 거칠지만 흥미로운 외부공간이 되었다. 기둥과 몇 개의 벽은 지붕 아래에서 누각이나 포치의 공간으로 느껴지고 군데군데 뚫린 엉성한 벽으로 둘러싸인 방은 오두막이나 내밀한 중정의 공간으로 느껴졌다. 까페의 중요한 공간적 성격을 공유와 개방이라고 전제하였을 때, 담과 벽의 경계에서 벗어나 골목길로 확장되는 공간감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었다. 동시에 새롭게 만들어지는 집을 통해 이 외부공간과의 다양한 관계를 맺음으로써, 새로운 공간적 질서를 만들려 하였다. 기존의 집의 경계와 무관하게 관입된 공간은 골목길과의 경계에 새로운 외부공간의 켜를 추가하여 기존의 공간이 갖고 있던 공간적 연속성을 구체화했다. 목조 지붕 아래에 수양 단풍이 심겨있는 작은 마당과 담장과 유리 벽 사이의 낮은 사사들, 계수나무가 심긴 작은 중정과 작은 화단이 있는 깊숙한 후정은 도시공간과 다양하게 관계하고 있다. 한편 새롭게 추가되는 집의 내부 공간은 따듯하고 아늑한 공간감을 통하여 거칠고 시니컬한 외부공간과의 대비적 균형을 만들려 하였다. 반듯하게 지어진 새로운 공간은 석공 장인이 만들어낸 대리석 바닥과 숙련된 목수들이 만들어낸 벽과 가구, 장식적 무늬가 가공된 알루미늄 패널 천장으로 싸여있다. 정성과 애정으로 만든 따듯한 공간은 집이 갖는 원초적인 기능을 환기시키며 편안한 마음으로 도시의 공간을 관조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리의 집과 까페


500명의 사람마다 1개의 까페를 갖는 도시에서, 까페는 우리의 일상 공간이 놓친 결핍을 채워준다. 높은 땅값 때문에 누릴 수 없었던 마당을, 안전 때문에 멀어진 골목길의 소리를, 단열 때문에 포기했던 투명하고 큰 창을, 바닥난방 때문에 느낄 수 없었던 두껍고 단단한 돌바닥의 감촉을, 언젠가 떠나야 할 집이기에 과감하게 시도하지 못했던 재미있는 재료들과 공간들을 우리는 까페에서 찾아가며 부족한 공간을 수집하는지도 모른다. 이 조그맣고 반항적인 공간들을 보며, 복잡한 약속들과 관습적 사고에서 벗어나, 우리가 사랑하는 공간을 느낀다.





copyright@bmws, 2018